태그 : 악순환

[In a Better World]가슴 속 하나씩 상처를 가진 사람들(세상) 이야기



참 담백하다.
무덤덤하다. 잔인할 정도로 메말라 있는 듯 보인다.
실상은 그렇지 않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그 어떤 영화보다 더 흡입력이 있다는 걸 쉽게 느낄 수 있지.
난 관찰자이지만,
곧 내가 영화 속의 구성인물이 되어 
나 역시도 같은 현상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걸 발견하게 되지.

영화는 내내 폭력, 분쟁, 빈곤, 가정(불륜. 이혼) 민족주의를 보여주고 있다.
 
스웨덴과 덴마크의 민족간 갈등
아프리카 빈곤국의 난민 촌. 국가간 부의 불균형
학교 내에서의 학생들간의 폭력
사회에서 단순한 강자(지위적 강자가 아닌 육체적 강자)의 약자에 대한 폭력
가정 불화가 주는 자녀에게의 폭력

이러한 갈등(폭력)을 끊을 수 있는 방법은 과연 무엇인가

폭력은 진정 악순환될 뿐인가.
과연 폭력은 폭력을 낳을 뿐인가.

그래서 엘리아스 부자가 등장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똑같이 폭력앞에서 무기력하다. 
학교의 강자에게. 사회적 강자에게 당하기만 하고, 
알지만 어찌 대응도 못하는 무기력에 빠져 있는 것이다.

그리고 크리스티앙.
폭력의 연결고리이다.
그는 냉정하고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다.
그래서 더 폭력적이다.
그의 환경에서 배웠던 단 하나의 생존법칙인 것이다.
어느 누구도 무시하지 못하도록 본때를 보인다.

그에게서 엘리시아는 억압에 대한 대응으로서 같은 폭력의 정당성을 확인했다.
유일한 저항무기 칼은 그래서 엘리시아에겐 종교와 같은 존재가 되어버렸다.

그에 반해 
폭력에 폭력으로 대응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에 빠진 부자에게
아빠는 다른 다른 방법을 보여줬지만 보기좋게 실패했다.
엘리시아와 크리스티앙에게는 그렇다는 거다.
(뭐 어쩌면 아빠에게도 그럴지도)

그렇다면 안톤에게 내재된 폭력성은 없는 것일까.
아니다.
내가 예상한대로다. 
절대 폭력의 핵심과 맞닿았을때 안톤의 대응은 어떠했나.
그가 가진 힘으로 빅맨을 살릴것인가
아니면 그를 죽게해 앞으로 약자들의 피해를 막을 것인가. 
그를 죽게 두면 앞으로 그와같은 폭력은 사라지게 될것인가. 
처음의 그의 대답은 아니었다.
I decide in my camp!!!

빅맨은 똑같은 환자였을뿐이었고, 폭력은 더 큰 폭력을 낳을 수 밖에 없는 사실을 잘알고 있었다.
빅맨 역시 생명으로서 존중받아야하고, 그가 없어지더라도 제2의 빅맨이 나타날것이기 때문이다.(오마르)

하지만, 그 여기 불안전한 인간일 뿐.
Little Pussy, Big Knife....

그의 이성은 더이상 작동하지 않고,
빅맨의 희생자 안으로 그를 떨어뜨려버린다.
너무나 인간적인 복수. 그가 할 수 있는 복수.
아마도 내가 할 수 있는 최대의 복수겠지.
그리고 죄책감에 고통스러워하는 자신을 발견하게되는거다.

그렇다면 올바른 대응은 무엇인가.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병원에서 마리안느가 약자의 분노를 담아 크리스티앙에게 울부짖었다.

크리스티앙에게 악에게(악을 생산하고 증폭시키는 존재)....
사람의 목숨을 마음대로할 수 있다 생각하는 나쁜 녀석
폭력의 전달은 같은 폭력의 생산이라고....


다만, 한가지 의문점

처음 안톤의 미온적인 대응이 더 큰 참사를 불러온건 아닐까.
폭력으로 맞대응하는 것보다 그 폭력에 침묵하는 것이
더 나쁜 일이 아닐까.

정의롭지 못한 일이 있다면, 당한다면
당당히 그 잘못을 지적하고 고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닐까.
왜? 침묵은 결국 더 큰 희생을 낳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그래도 영화에서 보여지는 북유럽의 사회적 시스템이 
맹목적 배금주의와 천박한 자본주의에 휩싸인 우리나라를
생각해볼때 너무나 부럽다.

적어도 그곳에는
사회적 평등-직업에 따른 사회의 불이익이 없는 듯 보였다.

by Lachrimae | 2011/09/18 10:59 | 有我內夢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